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싸우지 않는 이재명을 규탄한다. 민생충, 협치충, 역풍충.. 국민들은 치가 떨린다.'
전체검색 :  
이번주 로또 및 연금번호 발생!!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16)  |  여러가지 팁 (1055)  |  추천 및 재미 (151)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비평 (590)  |  끄적거림 (128)  |  문예 창작 (705)  |  바람 따라 (69)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살인!

날림 시 (705)

    날림 시

날림 시 - 나를 숨기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630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X6kqZ2rwoj_9




나를 숨기다.

1.
항상 그 타이밍이 늦다..
상대는 나를 조롱하고 비웃고...
지나고 나면 벽에 한을 친다.

때로 애먼 사람에게 불똥이 튀는...
그놈 목을 잡아 땅에 처박았어야 했건만...
그러나 매번 늦다...

밤에 불을 끄고 무언가 흐르는...
자다 깨고서는 가슴에 멍이 한가득..

2.
그냥 이렇게 태어난 것 같다.
그러나 또 어설프게 내가 바뀌지도 않는...
나는 어쩜 겁쟁이 인지도 모르겠다.

바람이 불고 산에 가지가 흔들리면 또 잊혀지겠지만..
거기까지 걸어가는 나의 발에는 수만개의 못으로 피가 흐른다.

왜... 왜... 왜 이렇습니까... 도대체...
한편에 죄송스런 마음. 그리고 무엇을 가르쳐주려는 것일까의 의문...

고개를 숙이고 숨을 고른다.
곧 그냥 인정하기로 했다..
나는 나대로 이렇게 비굴하게 살면서
그러나 최소한 남에게는 그러지 않기로 한다...

아픔의 시간은 그리 길지 않을 것이다.
삶은 금방 세월을 가져다 준다.
곧 늙어 없어질 육체와 뇌의 작용에서 그저 견뎌내는 일뿐..


**

나의 화는 잠을 잔다.
그리고 나는 피하고 피하는 중..
굴욕과 삶의 중간에서 서러이 살아가고 있는 중...
모질지 못한 나...
결국 그래도 또 살아간다



 

| |





      1 page / 24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705 날림 시 . 바다아이 91
704 날림 시 . 바다아이 91
703 날림 시 .... . 바다아이 281
702 날림 시 ... . 바다아이 231
701 날림 시 . 바다아이 335
700 날림 시 . 바다아이 354
699 날림 시 ... 바다아이 327
698 날림 시 .. 바다아이 418
697 날림 시 . 바다아이 432
696 날림 시 .... 바다아이 418
695 날림 시 ... 바다아이 539
694 날림 시 .. ... .... 바다아이 544
693 날림 시 [] 2 바다아이 536
현재글 날림 시 . 바다아이 631
691 날림 시 ... 바다아이 563
690 날림 시 ... 바다아이 665
689 날림 시 .. 바다아이 722
688 날림 시 2... 바다아이 745
687 날림 시 ... 바다아이 745
686 날림 시 . 바다아이 629
685 날림 시 . 바다아이 566
684 날림 시 바다아이 695
683 날림 시 ... 바다아이 615
682 날림 시 ... 바다아이 681
681 날림 시 . 바다아이 713
680 날림 시 ... 바다아이 628
679 날림 시 2 바다아이 550
678 날림 시 . 바다아이 724
677 날림 시 ... 바다아이 644
676 날림 시 ... 바다아이 834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Mariadb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5592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