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참사 일주일이 지났다.. 민주당은 눈치만 보며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세월호 시즌2가 되어간다.. 뉴스가 사라지고 점점 잊혀지고 있다. 민주당의 방조 살인이 또 다시 시작되고 있다.'
전체검색 :  
이번주 로또 및 연금번호 발생!!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16)  |  여러가지 팁 (1055)  |  추천 및 재미 (151)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비평 (590)  |  끄적거림 (128)  |  문예 창작 (705)  |  바람 따라 (69)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살인!

날림 시 (705)

    날림 시

날림 시 - 늙으면...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614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7YuBktygkTPX




늙으면...

'죽어야 한다' 라는 말...
참.. 슬픈 말...
이기적인 인간이 되어가고
혼자만 알고
주변에 민페를 주는 줄도 모르는...

꺾는 꽃이 아파하는 줄도 모르는
그들만의 정신 세계에는 의문이 없다.
나는 길에 앉아 고민을 한다.
흔들리는 마음에 누군가 들어앉아 '심' 을 건드리는 것에 익숙치 않다.
깊은 한숨에 날리는 바람...
그러나 정답은 없다.

오늘도 옆집 할배인지 할매인지 모를 그 사람은
새벽 5시를 기점으로 나를 강제 기상시킨다...
잠을 자야 일을 하고 쉬어야 사는 일상에서
나의 자유는 강제로 사라지고 무거운 두개의 발걸음이 더디어간다.

큰 한숨이 땅에 박힌다.
고개는 천근의 무게로 수그러드는...
걷고 또 걸어가는 이 길에서 나의 삶은 지쳐간다.

 

| |





      1 page / 24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705 날림 시 . 바다아이 89
704 날림 시 . 바다아이 89
703 날림 시 .... . 바다아이 280
702 날림 시 ... . 바다아이 228
701 날림 시 . 바다아이 335
700 날림 시 . 바다아이 354
699 날림 시 ... 바다아이 326
698 날림 시 .. 바다아이 417
697 날림 시 . 바다아이 432
696 날림 시 .... 바다아이 418
695 날림 시 ... 바다아이 539
694 날림 시 .. ... .... 바다아이 542
693 날림 시 [] 2 바다아이 536
692 날림 시 . 바다아이 630
691 날림 시 ... 바다아이 561
690 날림 시 ... 바다아이 665
689 날림 시 .. 바다아이 722
688 날림 시 2... 바다아이 745
687 날림 시 ... 바다아이 745
686 날림 시 . 바다아이 629
685 날림 시 . 바다아이 566
684 날림 시 바다아이 694
현재글 날림 시 ... 바다아이 615
682 날림 시 ... 바다아이 681
681 날림 시 . 바다아이 712
680 날림 시 ... 바다아이 628
679 날림 시 2 바다아이 549
678 날림 시 . 바다아이 724
677 날림 시 ... 바다아이 644
676 날림 시 ... 바다아이 834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Mariadb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11133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