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입만 나불거리고 행동하지 않는 야당을 규탄한다.'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15)  |  여러가지 팁 (1030)  |  추천 및 재미 (149)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비평 (480)  |  끄적거림 (101)  |  문예 창작 (634)  |  바람 따라 (66)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살인!

날림 시 (634)

    날림 시

날림 시 - 그래서 벌을 받음...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40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I4w4BvZDrKrR




그래서 벌을 받음...

하느님 대할 때만 하느님 거려서...
삐져나온 못 하나 굳이 망치로 두드리며 소리지를 이유는 없다.
내 구석 어딘가 스치던 사람들이 날카로운 칼날에 베이기도 했을 것...

그래서 그랬다..
매번 가만 두시진 않지...
두들겨 패야 쇠가 도구가 되듯
보시기에 절대 그냥 두시지 않는다....

그래도 이탈 아닌 눈 안에 있음이 얼마나 감사한가.
신경 끄셨으면 나는 벌써 미쳐 날뛰는 황소처럼 그랬을지도 모른다.

그래서 벌을 받음...
매번 혼이 나고...
그 콩알만한 자존심 때문에 또 꾸지람 듣는 나...
구석 쓰림에 흐르는 것도 크다.

언제쯤 내어준 불빛처럼 세상을 밝힐까.
묻지 않고 고루고루 비추는 빛처럼
말없이 세상구실 하며 살아야 하는 나는,
그 수고의 대가를 내려놓는 그날까지 울 일만 남았다.

사람으로 태어나 하느님께 돌아가는 일이란 정말...
평생을 꾸지람 들으며 없던 날개를 다는 일인 것 같다.
상처 투성인 세상 안의 나...
그런데 하느님께서는 그걸 원하신다. 그러니 더이상 이유는 없음...

**

언제나 슬프지는 않다.
작은 사랑의 보상이 때로 오른 산의 야호 소리보다 큰 것..
지나고 보면 왜 저렇게 살까 싶다가도
결국은 내민 손에 이유를 점점 깨달아 가는구나.
설명은 없다... 알 수가 없으니까...

역시 오늘도 상처를 받고
그리고 빛을 향해 나는 선다.

 

| |





      1 page / 22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현재글 날림 시 ... 바다아이 41
633 날림 시 ... 바다아이 46
632 날림 시 ... 바다아이 46
631 날림 시 . 바다아이 72
630 날림 시 2... 바다아이 82
629 날림 시 ... . 바다아이 85
628 날림 시 ... 바다아이 110
627 날림 시 ()... 바다아이 198
626 날림 시 .... 바다아이 132
625 날림 시 . 바다아이 176
624 날림 시 ... 바다아이 295
623 날림 시 2... 바다아이 207
622 날림 시 ... 바다아이 349
621 날림 시 ... 바다아이 205
620 날림 시 2.... 바다아이 308
619 날림 시 .. 바다아이 408
618 날림 시 ... 바다아이 389
617 날림 시 . 바다아이 463
616 날림 시 .... 바다아이 869
615 날림 시 [] 바다아이 530
614 날림 시 . 바다아이 521
613 날림 시 . 바다아이 552
612 날림 시 ... 바다아이 695
611 날림 시 ... 바다아이 688
610 날림 시 2... 바다아이 657
609 날림 시 .... 바다아이 683
608 날림 시 .. 바다아이 627
607 날림 시 ... 바다아이 711
606 날림 시 ... 바다아이 650
605 날림 시 ... 바다아이 601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Mariadb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5075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