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왜 이재명은 자꾸만 국민들 보고 길바닥에 나가라고 하는 건가.. 정작 당신들은 뜨뜻한 곳에서 입만 나불거리고 있으면서...'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15)  |  여러가지 팁 (1030)  |  추천 및 재미 (149)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비평 (480)  |  끄적거림 (101)  |  문예 창작 (634)  |  바람 따라 (66)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살인!

날림 시 (634)

    날림 시

날림 시 - 불효 2...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81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ZwKx_WBfEoK7




불효 2...

1.
비수가 되어 날아온다....
엄니에게 날린 칼을 받아
내 목에 계속 꽂아넣고 있는 지금...

먼 훗날 바닥에 무릎을 꿇고
닭똥 같은 눈물 뚝뚝 떨어뜨리겠지..
면도칼로 도려내는 듯한 그 나날들...

초록색 산소 앞에 잔 하나 붓고서
미어지는 가슴에 눈이 붉어질 것이다.
찢어지는 숨소리에 두 팔은 바닥일 것..

자식으로서 남이고
아들로서는 더욱 남인 나...
영원히 고통받을 시간 앞에 나는 여전히 엄숙하다.

2.
뜻대로 되지 않는 나의 삶...
병신 같은 나는 태어나지 말았어야 했다.
여기저기 뿌려대는 악취 가득한 몸서리...

여전히 엄니에게 짜증을 부리는 나는..
아직도 속의 불을 엄니에게 던진다.
두 다리, 두 팔목 자르고 잘라 나는 내것이고 싶지가 않다.

왜 이렇게 살까....
그저 뿌린 악의 씨앗의 줄기가 내 몸을 감는 것 뿐인가....
바닥 긴 줄기 밑, 쓰레기... 여전히 어리석은 자아가 땅속에서 운다.

비와 살... 그리고 흙...
영원히 내리는 한탄비에 젖어 영원으로 삶을 구워삶는다.
해도 해도 나아지지 않는 이 진흙탕 같은 원죄들... 그리고 다시 비가 내린다....

 

| |





      1 page / 22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634 날림 시 ... 바다아이 40
633 날림 시 ... 바다아이 46
632 날림 시 ... 바다아이 46
631 날림 시 . 바다아이 72
현재글 날림 시 2... 바다아이 82
629 날림 시 ... . 바다아이 85
628 날림 시 ... 바다아이 110
627 날림 시 ()... 바다아이 197
626 날림 시 .... 바다아이 132
625 날림 시 . 바다아이 176
624 날림 시 ... 바다아이 294
623 날림 시 2... 바다아이 207
622 날림 시 ... 바다아이 349
621 날림 시 ... 바다아이 204
620 날림 시 2.... 바다아이 307
619 날림 시 .. 바다아이 408
618 날림 시 ... 바다아이 389
617 날림 시 . 바다아이 463
616 날림 시 .... 바다아이 868
615 날림 시 [] 바다아이 530
614 날림 시 . 바다아이 521
613 날림 시 . 바다아이 552
612 날림 시 ... 바다아이 695
611 날림 시 ... 바다아이 688
610 날림 시 2... 바다아이 657
609 날림 시 .... 바다아이 683
608 날림 시 .. 바다아이 627
607 날림 시 ... 바다아이 711
606 날림 시 ... 바다아이 650
605 날림 시 ... 바다아이 601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Mariadb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517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