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대한민국이 더이상 발전하지 못하는 것은 부패한 언론들의 쓰레기짓 때문이다.'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13)  |  여러가지 팁 (1010)  |  추천 및 재미 (144)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비평 (311)  |  끄적거림 (93)  |  문예 창작 (619)  |  바람 따라 (66)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619)

    날림 시

날림 시 - 상처를 주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88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NOIlVFjbQl1q




상처를 주다.

깨어있지 않기 때문이다
1초의 눈 깜빡임에 목이 날아가는 것
파리목숨 같은 인생..

숨이 끊어져야 죽는 것이 아니다.
말의 독침이 스스로를 겨냥해 수십년 기억으로 박힌다.

쌍심지 켜고 삶을 지켜보는 것이 쉽지 않다.
다가오는 새와 바람에 흔들리는 것을 어쩌겠냐만은...

지친다...
오늘도 입에 흘리는 피와 생각의 파탄...
누군가에게 난사한 칼날 같은 말의 독침에 사람이 다쳤다.

언제까지 이렇게 살아야 하는가..
매번 깨어나면 벌어진 일들 앞에서
찢어지는 나의 가슴은 이미 폐허가 된다.

나의 숨이 갸냘프게 흔들리는 지금,
어느 것도 나를 어쩔 수가 없구나....
깨어도 깨어도 죽어가는 내 마음은 죽은 별의 껌껌함이다.

 

| |





      1 page / 21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619 날림 시 .. 바다아이 28
618 날림 시 ... 바다아이 30
현재글 날림 시 . 바다아이 89
616 날림 시 .... 바다아이 117
615 날림 시 [] 바다아이 113
614 날림 시 . 바다아이 133
613 날림 시 . 바다아이 138
612 날림 시 ... 바다아이 249
611 날림 시 ... 바다아이 230
610 날림 시 2... 바다아이 251
609 날림 시 .... 바다아이 266
608 날림 시 .. 바다아이 198
607 날림 시 ... 바다아이 265
606 날림 시 ... 바다아이 256
605 날림 시 ... 바다아이 211
604 날림 시 .. 바다아이 198
603 날림 시 2... 바다아이 199
602 날림 시 ... 바다아이 329
601 날림 시 ... 바다아이 296
600 날림 시 2 바다아이 264
599 날림 시 .. 바다아이 244
598 날림 시 . 바다아이 272
597 날림 시 . 바다아이 486
596 날림 시 ... 바다아이 442
595 날림 시 . 바다아이 381
594 날림 시 [] ... 바다아이 399
593 날림 시 ... 바다아이 524
592 날림 시 ... 바다아이 409
591 날림 시 . 바다아이 2206
590 날림 시 바다아이 286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4609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