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대한민국이 더이상 발전하지 못하는 것은 부패한 언론들의 쓰레기짓 때문이다.'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13)  |  여러가지 팁 (1010)  |  추천 및 재미 (144)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비평 (311)  |  끄적거림 (93)  |  문예 창작 (619)  |  바람 따라 (66)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619)

    날림 시

날림 시 - 떠오르다.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132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49USxdOxk1nX




떠오르다.

떨어지는 낙엽에 한줄 두줄 베어지는 느낌이란...
먼산 바라보다 문득 아파지는 나의 가슴
이미 지나간 버스 뒤로 스물스물 피어오르는 연기.

나는 어찌 살아가란 말인가...
밟아도 사라지지 않고
눈을 감아도 지나가는 기억...

아무 시련도 없는 어린아이 앞에서
너무나 검어버린... 나의 옷깃이여...

**

살고 싶다고 수차례 말했지만
숨 하나 올려놓고는 갖은 고문으로 핍박하는 세월의 아픔들..

언제쯤 날아갈 수 있을까..
스스로 뛰어내릴 수 없는 낭떠러지 위에서
삶은 위태위태 이것도 저것도 아니게 숨을 힘겹게도 쉬어가고 있구나...

기억의 지우개는 바람의 꽃가루로 날아가고 있는 중인데
잡을 것도 없는 허우적대는 양손이 그저 무색하구나..

제발 좀 잊혀졌으면....
지쳐버린 나의 속이 평상의 가을로 남아 아주 조금씩 잠이 들어가고 있다.

 

| |





      1 page / 21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619 날림 시 .. 바다아이 28
618 날림 시 ... 바다아이 30
617 날림 시 . 바다아이 88
616 날림 시 .... 바다아이 116
615 날림 시 [] 바다아이 112
현재글 날림 시 . 바다아이 133
613 날림 시 . 바다아이 138
612 날림 시 ... 바다아이 249
611 날림 시 ... 바다아이 229
610 날림 시 2... 바다아이 251
609 날림 시 .... 바다아이 265
608 날림 시 .. 바다아이 197
607 날림 시 ... 바다아이 265
606 날림 시 ... 바다아이 256
605 날림 시 ... 바다아이 210
604 날림 시 .. 바다아이 198
603 날림 시 2... 바다아이 198
602 날림 시 ... 바다아이 329
601 날림 시 ... 바다아이 296
600 날림 시 2 바다아이 264
599 날림 시 .. 바다아이 244
598 날림 시 . 바다아이 272
597 날림 시 . 바다아이 486
596 날림 시 ... 바다아이 442
595 날림 시 . 바다아이 381
594 날림 시 [] ... 바다아이 399
593 날림 시 ... 바다아이 524
592 날림 시 ... 바다아이 409
591 날림 시 . 바다아이 2206
590 날림 시 바다아이 286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5054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