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대한민국이 더이상 발전하지 못하는 것은 부패한 언론들의 쓰레기짓 때문이다.'
전체검색 :  
HOME   |  여기는?   |  바다물때표   |  알림 (13)  |  여러가지 팁 (1010)  |  추천 및 재미 (144)  |  자료실 (22)  |  
시사, 이슈, 칼럼, 평론, 비평 (311)  |  끄적거림 (93)  |  문예 창작 (619)  |  바람 따라 (66)  |  시나리오 (760)  |  드라마 대본 (248)  |  
날림 시 (619)

    날림 시

날림 시 - 수양...
이 름 : 바다아이   |   조회수 : 229         짧은 주소 : https://www.bada-ie.com/su/?zSx-SAHiMr3y




수양...

내가 걸었던 땅의 흙
그의 아픔을 안다.
질퍽한 흙탕물 걷는 그날이 온다해도
나는 말이 없어야 한다.

그러나...
항상 짜증에
날이 흐리면 화를 냈다.
비가 오기라도 하면 승질이 한가득....

초원의 나무되어 푸른 잔디에 웃는 날도 항상은 아니었다.
몰아치는 태풍과 비바람 치는 날도 상당수였던 것......

단단한 바위에 앉아 가부좌를 튼다..
흔들리는 갈대가 넘어지지 않는 것처럼
마음의 소용돌이가 있어도 줄기는 그대로여야 한다.

열등감과 좌절감으로 나를 외치지 말자.
말없는 하늘, 푸르른 것은
수만 년 그가 그렇게 살았기 때문...

삶에 고개를 묻는다.
뭔가 욱하는 그것은... 바보같은 일...
그저 잊혀져 가길 바라는 나...

바람은 언제나 돌아보면 결국,
어디론가 사라져 그 기억조차 없는 것을.......

 

| |





      1 page / 21 page
번 호 카테고리 제 목 이름 조회수
619 날림 시 .. 바다아이 28
618 날림 시 ... 바다아이 30
617 날림 시 . 바다아이 88
616 날림 시 .... 바다아이 117
615 날림 시 [] 바다아이 112
614 날림 시 . 바다아이 133
613 날림 시 . 바다아이 138
612 날림 시 ... 바다아이 249
현재글 날림 시 ... 바다아이 230
610 날림 시 2... 바다아이 251
609 날림 시 .... 바다아이 265
608 날림 시 .. 바다아이 198
607 날림 시 ... 바다아이 265
606 날림 시 ... 바다아이 256
605 날림 시 ... 바다아이 210
604 날림 시 .. 바다아이 198
603 날림 시 2... 바다아이 198
602 날림 시 ... 바다아이 329
601 날림 시 ... 바다아이 296
600 날림 시 2 바다아이 264
599 날림 시 .. 바다아이 244
598 날림 시 . 바다아이 272
597 날림 시 . 바다아이 486
596 날림 시 ... 바다아이 442
595 날림 시 . 바다아이 381
594 날림 시 [] ... 바다아이 399
593 날림 시 ... 바다아이 524
592 날림 시 ... 바다아이 409
591 날림 시 . 바다아이 2206
590 날림 시 바다아이 286
| |









Copyright ⓒ 2001.12. bada-ie.com. All rights reserved.
이 사이트는 리눅스에서 firefox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기타 브라우저에서는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 Ubuntu + GoLang + PostgreSQL ]
서버위치 : 오라클 클라우드 춘천  실행시간 : 0.04627
to webmaster... gogo sea. gogo sea.